top으로가기
평형

오늘본매물

오늘 본 매물이 없습니다.
> 오늘의 이슈 > 상세보기
  • 찾아주세요
  • 팔아주세요

클라우드태그

클라우드태그

오늘의이슈 today's issues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시행인가 ‘눈앞’… 시공자 선정 본격화되나? 2019-02-11 21:26:06
작성인 김진원 기자 조회:2    추천: 0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에서 가장 속도를 내고 있는 한남3구역(재개발)이 사업시행인가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이달 10일 도시정비소식통 등에 따르면 용산구는 오는 3월 초 한남3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의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공람을 진행한다. 해당 조합은 사업시행인가를 받으면 시공자 선정에 나설 수 있다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다수의 업계 전문가들은 GS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등 유수의 대형 건설사들이 이곳 시공권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입을 모았다.

조합 관계자는 "지금껏 관련 절차를 꼼꼼히 밟아왔고 이미 각종 서류 준비가 잘 돼 있다"며 "사업시행인가 준비를 위해 남은 단계를 신속하게 밟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20일 열린 서울시 도시공원위원회는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에 대한 공원 심의를 진행해 `조건부 승인`을 결정했다.

당시 심의에서 조합은 구역 내 부지 7개, 면적 2만7261㎡(2.8%)에 공원을 조성해 기부채납 하고 구역 내 한광교회 건물을 리모델링해 공공시설로 활용하는 계획을 제출했다. 문화공원 2곳, 소공원 3곳, 어린이공원 3곳 등이다. 각 공원 면적은 1600여 ㎡에서 최대 6100여 ㎡다.

한때 한광교회 측이 교회건물 철거를 주장하며 서울시와 대립하는 바람에 시간을 지체했으나, 협의를 통해 리모델링 뒤 공공시설 활용안으로 가닥을 잡았다.

한남3구역은 한남뉴타운에서 가장 사업 진척이 빠른 곳이다. 지난해 6월 교육환경영향평가에서 서울교육청 승인을 받았고, 그 달 서울시의 조례 개정으로 현황도로의 무상양도가 확정되면서 사업성이 한층 높아졌다. 같은 해 8월엔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은 노후 다세대ㆍ다가구 주택이 즐비했던 한남동 686 일대에 지하 5층~지상 22층, 195개동(테라스하우스 포함) 전용 39~150㎡ 총 5816가구(임대주택 876가구 포함) 규모의 공동주택 단지와 부대복리시설, 판매시설 등을 짓는다.

전체 세대수 중 3014가구(51.82%)를 전용 59㎡ 이하 소형주택으로 공급하고, 조합 및 일반분양 물량에 부분 임대세대를 192가구(3.30%)를 넣어 1~3인 가구 거주가 많은 주변 지역성을 설계에 반영했다.

또한 주차장을 대지 고저차를 이용한 데크형으로 설계해 지상은 보행자 위주의 친환경공간으로 조성하고, 공공보행통로와 단지 내 보행동선을 연계해 공원 가는 길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남산과 한강이 연결된 기존 지형과 길을 최대한 보전하고, 한강변의 경관과 남산 조망의 시민 공유를 위해 해발 90m이하의 스카이라인과 통경축을 확보하도록 설계했다. 건물 최고 높이는 73m로 계획됐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은 2024년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소스보기  목록 
Query Time : 0.95 sec